맥심 모카책방 나들이 문화생활

맥심에서 모카책방이라는 카페를 한시적으로 열었다는 소식을 듣고 검색해보니 노란색의 화사한 카페 색감, 높고 가지런하게 진열된 책들과 그 앞에 놓인 사다리, 그리고 무료로 타주는 맥심 커피와 이벤트 참여하면 나눠주는 머그컵에 마음이 확 동해 집에서 나름 먼 성수동까지 찾아갔다.

카페의 메뉴는 맥심커피 핫과 아이스 두 종류다. 나는 아이스로 주문. 오레오 씬즈 과자와 함께 쟁반에 내어준다.

그리고 페이스북, 인스타그램, 카카오스토리 중 하나에 모카책방 사진과 함께 해시태그를 걸면 일 선착순 400명에게 머그 2pcs짜리 1세트를 주는데 이 머그가 꽤 이쁘고 귀엽다. 사진으로 볼 때는 그냥 밋밋한 노란색이었는데 직접 보니 귀염귀염. 크기도 좀 작다. 맥심커피 타 마시기 딱 좋은 사이즈.

모카책방에 들어서면 카페에 대해 설명해주고 커피 주문을 받는다. 일하시는 분들이 모두 친절해서 좀 놀랐다. 딱히 뭘 해준 건 아닌데 그냥 되게 친절하다고 느꼈다. 인상 때문에 그랬나.. 말투도 친절하고.

벽면을 채운 책장과 책장을 가득 채운 책들, 그리고 높은 곳에 있는 책을 꺼내기 위한 사다리까지! 내 방도 이랬으면 좋겠다. 예쁜 책장 하나 사고싶은데 공간이 없어서ㅠㅠ

안쪽엔 자리가 없어서 바깥에 자리를 잡았다. 위 벽화가 카페 외관인 줄 알았는데 직접 가보니 카페 맞은편 벽면을 이렇게 꾸며놓은 것이었다. 시원한 바람이 부는 곳에서 예쁜 벽화를 보며 커피 한 잔과 과자 한 입. 막상 가려니 좀 귀찮았는데 가길 잘한 거 같다. 햇빛이 나면 더 화사하고 이쁠 거 같은데 내가 간 날은 날이 많이 흐려서 그건 살짝 아쉬웠다.
이분은 노인과 바다를 쓴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. 그 옆에 있는 사람은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, 그리고 그 옆은 사진에선 잘렸지만 제인 오스틴Jane Austen.

의도한 건 아니지만 마침 이 날 내 가방도 헤밍웨이 가방. 그래서 같이 한 장.

내 커피도 한 모금 나눠주고.

김우빈도 여기 모델인가보다. 찾아보니 광고영상도 있다. (광고영상 보러가기 이글루스야 영상 바로보는건 언제 돌려놓을거니..) 이 이벤트가 작년 제주에서 모카다방이란 이름으로도 열렸었구나. 이런 이벤트 좋다. 5월 말까지 운영한다고 하니 시간되면 한번 더 와봐야겠다.



덧글

  • anchor 2016/04/21 10:48 # 답글

    안녕하세요, 이글루스입니다.

   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4월 21일 줌(zum.com) 메인의 [이글루스]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.

   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, 4월 21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.

   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.

    고맙습니다.
  • midnight 2016/04/27 23:41 #

    이제서야 확인했어요ㅠㅠ
댓글 입력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