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화 미녀와 야수 문화생활

영화 : 미녀와 야수 (Beauty and the Beast, 2017)
감독 : 빌 콘돈
출연배우 : 엠마 왓슨(벨), 댄 스티븐스(야수/왕자), 루크 에반스(개스톤) 등


3월 16일 개봉일에 맞춰 아이맥스로 미녀와 야수를 봤다.
디즈니 애니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애니가 미녀와 야수인지라 개봉 전부터 기대하며 기다렸다.

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기대 이상. 이게 뭐라고 이렇게 감동적인지...
2D와 아이맥스의 차이도 잘 구분 못하는 막눈이라 2D로 보려다 취소하고 아이맥스를 선택했는데 잘한 거 같다. 더 생생하게 장면을 느낄 수 있었다.


스토리, 장면 하나하나, 삽입곡 등이 애니와 영화가 거의 같았다. 맨 처음 내레이션 부분 지나고 마을 사람들과 벨이 첫 등장하면서  노래 부르는 부분은 정말 애니랑 똑같아서 와~하며 설레면서 봤다. 만화 캐릭터가 사람으로 내 눈앞에 툭 튀어나온 느낌.

OST야 두말하면 입아프고.. Human again은 빠진 거 같고, How Does A Moment Last Forever는 새로 들어간 거 같다. How Does~ 이 노래 너무 좋았다.

애니와 영화 몇가지 다른점을 찾자면.. (스포가 될 수도 있음)


우선 벨의 아빠가 성에 갇히게 된 이유가 다르다. 애니에선 성에 허락 없이 들어가서 잡힌 거였지만, 영화에선 성에서 나올 때 장미를 꺾은 죄로 야수에게 잡히게 된다. 이건 디즈니 애니의 원작 프랑스 소설 미녀와 야수에서 가져온 이야기로 그 장미는 벨이 아빠에게 여행선물로 부탁한거다.


그리고 이번 영화엔 벨과 야수의 과거 이야기가 나온다. 벨이 아빠하고만 사는 이유, 야수가 오만방자?하게 된 이유 등


나는 야수가 벨에게 책으로 가득 찬 서재를 선물한 장면을 좋아하는데(애니에선 야수가 벨의 눈을 가리고 서재로 들어선 다음 눈을 떠보라고 이야기하는, 야수가 벨에게 깜짝 선물하는 깜찍?한 장면이다ㅎㅎ), 영화에선 그런 깜찍한 맛은 없다ㅋ 그냥 구경시켜주는...
아, 영화에선 야수가 꽤 유식?하게 나온다. 서로 책에 대해 대화할 줄도 아는.. 벨이 그래서 야수를 다르게 보기도 하고. 이거 괜찮더라.

바뀌어서 아쉬운 장면도 있었다. 야수가 벨을 아빠에게 보낸 후, 그 이유를 묻는 신하(가구)들에게 애니에선 '그녀를 사랑하기 때문에'라고 직접 이야기 하는데, 이번 영화에선 야수가 직접 이야기하지 않는다. 신하들끼리의 대화에서 나온다. 이건 왜 변경했는지 잘 모르겠다. 야수가 직접 이야기하는게 훨씬 좋던데.


가구들이 너무 디테일하고 현실적이어서 별로라는 의견도 있던데 나는 좋았다. 다만, 주전자 팟이 좀 밋밋해 보였는데 애니랑 비교해보고 알았다. 애니에선 주전자 물 따르는 곳?이 코 부분이어서 더 입체감 있었다.


출연진과 OST 참여자들이 어마어마했다는건 알지만 난 잘 모르는 관계로 패스.
그런데 개스톤 역의 루크 에반스는 멋있었다. 잘 모르는 배우고 원래 악역 캐릭터는 잘 끌려하지 않는데 개스톤은 눈에 확 띄었다. 왜 그랬는지 나도 신기함. 담에 영화 나오면 찾아봐야지.


미녀와 야수는 캐릭터별로 포스터가 있어서 구경 중이었는데 마지막에 이 포스터를 발견. 와~ 한국화로 해석한. 그림체가 일러스트레이터 흑요석님 작품인 거 같다. 이분 서양동화를 한국민화처럼 그린 작품들을 통해 알게 되었는데 한국풍 일러가 다 이쁘다. 내 취향.


만우절마다 CGV에서 영화포스터를 복고풍으로 낸다고 하네. 이번에 처음 알았다. 카피, 폰트, 세로글자, 한자ㅋㅋㅋ 완전 웃긴다. 옛날생각도 나고ㅋ 저 4DX와 3D 문구가 참 이질적이다.

조만간 애니메이션으로 다시 봐야지~ㅎㅎ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